노스페이스, 지속가능한 탐험을 위한 ‘에코 폴라 에어 다운’ 출시

이례적인 가을 한파에 이어 평년보다 한층 더 추운 겨울이 예보된 가운데, 영원아웃도어(대표 성기학)의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 노스페이스가 뛰어난 보온성과 경량성은 물론, 친환경·윤리적 소비 트렌드까지 만족시킬 수 있는 ‘에코 폴라 에어 다운’을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노스페이스가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에코 폴라 에어 다운’은 서울과 제주에서 수거한 페트병을 리사이클링한 소재를 비롯해, 윤리적 다운 인증(RDS)을 받은 프리미엄 구스 다운 충전재와 리얼 퍼(Fur)를 대체하는 에코 퍼 등을 적용한 ‘착한 패딩의 끝판왕’이다. 여기에 편안하면서 세련된 핏의 ‘야상형’ 스타일과 스포티한 느낌이 강조된 ‘보머형’의 2종을 함께 출시해 각자의 라이프스타일에 맞게 겨울철 야외 활동에서부터 출퇴근을 비롯한 일상생활까지 폭넓게 활용할 수 있다.

‘에코 폴라 에어 다운 재킷’은 최고급 구스 다운 충전재를 풍성하게 사용해 뛰어난 보온성은 물론, 경량성 면에서도 뛰어난 제품이다. 목까지 덮는 하이넥 카라와 넉넉한 기장감으로 일상은 물론 한겨울 아웃도어 활동에서도 따뜻하고 가볍게 착용할 수 있다. 여기에 이너 커프스와 소매 사이즈 조정을 할 수 있는 벨크로를 적용해 외부에서 들어오는 한기를 효과적으로 차단해준다. 넉넉한 사이즈의 아웃포켓 디테일은 수납성 강화는 물론 독특한 멋을 더해주고, 그레이시 베이지 색상과 박시한 핏의 실루엣이 세련되면서도 편안한 스타일을 완성시켜준다. 노스페이스만의 친환경 기술 혁신인 ‘K-에코 테크’를 통해 서울 또는 제주에서 수거한 페트병을 리사이클링한 소재를 겉감에 적용한 착한 패딩이기도 하다.

제주에서 수거한 페트병을 재활용한 리사이클링 소재가 적용된 ‘에코 폴라 에어 다운 보머’는 리얼 퍼(Fur)를 대체하는 부드러운 소재의 에코 퍼와 윤리적 다운 인증(RDS)을 받은 프리미엄 구스 충전재를 더한 ‘착한 패딩의 끝판왕’이다. 후드와 에코 퍼가 각각 탈·부착할 수 있어 각자의 개성에 맞게 3가지 스타일링으로 연출할 수 있고, 소매의 노스페이스 와펜도 벨크로 탈·부착 형태로 적용돼 취향에 따라 변형할 수 있다. 허리에서 끊기는 짧은 기장감과 밑단의 밴딩 처리로 활동성을 높여 일상생활은 물론, 여행·산행·캠핑 등 아웃도어 활동에서도 편하게 착용할 수 있다. 색상은 다른 아이템들과 매칭하기 좋은 세련된 그레이시 베이지 컬러로 출시됐다.

영원아웃도어는 때 이른 한파가 이어지며 본격적인 겨울 추위에 대비하고자 따뜻하면서도 활용도가 높은 아우터를 찾는 소비자들이 급증하고 있다며, 다운 재킷의 기본인 보온성과 경량성은 물론 겉감·충전재·퍼 등 옷의 다양한 요소에 걸쳐 친환경성과 윤리성을 적극적으로 반영한 노스페이스의 신제품을 통해 더 많은 분이 몸과 마음 모두 따뜻하고 의미 있는 겨울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