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채움, 2021년 환경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

국내 최초 세제 리필카 다시채움이 올해 환경형 예비사회적기업에 지정됐다고 8일 밝혔다.

환경형 예비사회적기업은 사회적 목적 실현과 동시에 영업 활동을 통한 수익 창출이 가능하다는 사회적기업 인증을 위한 요건을 갖춘 기업으로, 환경부 장관의 지정을 받은 기업이다.

다시채움은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 쓰레기 문제 등에 대한 사회적 문제를 바탕으로 제로 웨이스트 생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온라인 예약을 통한 찾아가는 제로 웨이스트 상점으로 소비자가 원하는 시각에 원하는 장소에서 제로 웨이스트를 실천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6월부터는 느티나무도서관과 함께 업무 협약을 맺고, ‘어린이 리필 스테이션’을 운영하면서 어린이들에게 플라스틱 줄이기 실천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환경을 위한 실천을 꾸준히 이어갈 수 있도록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에 자원 순환 및 제로 웨이스트를 알리기 위해 용인YMCA와 함께 ‘자원순환 정거장’을 기획, 리필 스테이션 및 제로 웨이스트 제품 팝업스토어를 운영하고 폐 플라스틱의 자원 순환을 위한 회수 정거장을 준비하고 있다.

김보경 다시채움 대표는 “플라스틱 줄이기를 목표로 다시채움 서비스를 준비할 때부터 사회 환원 프로그램을 염두하고, 비즈니스 모델을 세웠기 때문에 이번 환경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은 다시채움에 큰 의미가 있다”며 “많은 사람의 공감을 얻으면서 사회적 가치가 기업 가치와 일치하는 기업으로 성장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2월 처음 선보인 세제 리필카 다시채움은 온라인 예약을 통해 세제 리필 및 제로 웨이스트 제품을 싣고 차량을 통해 직접 찾아가는 서비스를 전국에 제공하고 있다.

최근 제로 웨이스트 정기 구독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온라인 결제 및 비대면 서비스를 강조하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