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면 악기 교육, 합주도 비대면으로”

서울시립서대문청소년센터에서는(이하 서대문청소년센터) 서울특별시 지원으로 청소년 예술교육을 활성화해 청소년이 겪고 있는 코로나 블루를 치유하기 위해 ‘클래식을 통한 청소년 마음치유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유 캔 바이올린은 100% 비대면 바이올린 교육이다. 127명의 바이올린 입문 청소년은 오로지 비대면으로 학습해 ‘반짝반짝 작은별’, ‘Over the rainbow’ 곡 연주까지 마스터했다. 교육은 유튜브 교육영상 시청, 애플리케이션 과제 수행, 화상회의 레슨으로 12주간 진행됐다. 활동 성과 발표 역시 화상회의로 합주를 진행하며 아름다운 하모니를 선보였다. 발표 영상은 서대문청소년센터 유튜브와 청소년클래식.kr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 캔 바이올린은 8월 16일부터 2기를 시작해 많은 청소년에게 예술경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교육의 전문 자문을 맡고 있는 수잔스바이올린의 Susan Suh 지휘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블랜디드 형식 등 다양한 형태의 교육이 필요하다고 느낀다. 유 캔 바이올린은 비대면으로도 충분히 음악 교육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준 좋은 사례”라고 의견을 밝혔다.

이 밖에도 서대문청소년센터는 4단계 사회적 거리두기 상황으로 서울더뮤즈 청소년 오케스트라와 합창단 또한 단원들이 화상회의로 접속해 음악을 배우고 같이 합을 맞추고 있다.

9월에는 청소년클래식.kr 사이트를 통해 클래식곡과 댄스리듬이 편곡된 미션곡으로 진행하는 ‘Dance to Classic (댄스 챌린지)’, 악기 만들기 체험키트 ‘팬플룻, 나랑 놀자’가 진행돼 비대면으로 청소년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이처럼 서대문청소년센터는 ‘위드코로나’에 발맞춰 다양한 청소년 예술교육을 진행하니 많은 관심 바란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