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몽, 빈집을 관광 콘텐츠로 재생하는 로컬 여행상품 ‘시골하루’ 출시

새마을금고중앙회 사회공헌사업 ‘MG희망나눔 소셜 성장 지원사업’ 3기 참여기업 더몽(대표 나윤도)은 7월부터 소규모 가족 단위 로컬 여행상품 ‘시골하루’ 출시를 본격적으로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더몽은 ‘시골하루’를 위해 전남 담양군에 소재한 빈집 재생 작업을 마무리했다.

‘시골하루’는 최근 사회문제로 대두되는 지방의 폐·공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더몽에서 기획한 로컬 여행상품이다.

더몽은 기존의 방치된 노후 빈집을 새로운 휴식 및 체험의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또한 더몽은 ‘시골하루’를 통해 공동화가 진행하고 있는 농촌지역의 활성화 및 부가가치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시골하루는 숙박시설을 갖춘 시골 독채와 유아, 어린이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자연 교육 프로그램이다. 시골하루 1호점은 대나무 관련 관광지 및 먹거리로 이름난 전남 담양군 고서면에 위치하고 있다.

특히 손끝놀이, 감성미술, 시골산책, 명상, 한지 등불 만들기 등으로 구성된 자연 교육 프로그램에는 전남도립대학교 유아교육과와 아동교육 전문 예비사회적기업 펀빌리티가 개발에 함께 참여해 프로그램의 전문성을 한층 높였다.

또한 유아교육학 전공자로 구성된 전문 교사가 프로그램 진행 및 아동 케어를 전담한다. 같은 시간 부모들은 인근 관광지나 시골집 공간에서 걱정 없이 휴식을 취하거나 관광을 즐길 수 있어 부모와 아동 자녀 모두가 만족할 것으로 예상된다.

더몽은 담양군 1호점 외에도 여름 휴가철을 맞아 8월 제주 2호점 개장 준비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강원도 강릉의 3호점도 하반기 착수를 위한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사업 지원기관인 함께일하는재단 박지영 사무국장은 “높은 사회 비용과 자원의 일부 낭비를 야기하는 재개발 방식이 아닌 일자리와 콘텐츠 등 사람을 유입할 수 있는 더몽의 비즈니스 모델이 보다 확대될 수 있도록 향후에도 다양한 지원 자원을 연계하겠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