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레이싱 게임 핌라이드-카독 파트너십 체결, ‘실제 차량 구독 서비스’ 실현

최근 대체 불가능 토큰(NFT)이 블록체인 시장에서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핌라이드가 튜닝 모터스와 파트너십을 체결해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의 열기가 더욱 고조될 것으로 전망된다. NFT는 각각 일련번호가 부여돼 복제나 위·변조를 막는 고유 디지털 자산이다.

핌라이드는 자사만의 차별화한 가치인 ‘블록체인+NFT 기술’을 적용해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조명받고 있다.

핌라이드의 개발사 마인드바이러스(대표 류현)는 자동차 전문 기업 튜닝 모터스(대표 서용제)의 브랜드 카독과 파트너십을 체결해 핌라이드 내에서 ‘실제 차량 구독 서비스(이하 카독)’를 실현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로 마인드바이러스는 자사가 개발한 핌라이드에 차량 구독 서비스 카독을 제공해 시뮬레이션 게임의 현실 보상으로 실제 차량의 구독 서비스 및 구매가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서비스를 통해 핌라이드 내 NFT 카드 소유자는 카드를 지불하거나 반납해 제휴 업체인 튜닝 모터스의 카독을 받을 수 있으며, 해당 서비스는 올 11월 오픈 예정이다.

핌라이드의 NFT 카드는 레이싱 수준과 시뮬레이션 결과를 결정한다. 레이싱 전 NFT 카드 조합에 따라 대부분 정해놓은 시뮬레이션으로 경기가 펼쳐지지만, 플레이어의 실시간 개입도 일부 가능하게 해 더 박진감이 넘치도록 기획됐다.

게임 내 발행되는 NFT 카드는 본인 가상화폐 지갑에 NFT 토큰으로 소유권을 보유해 직접 이용 및 판매할 수 있다. 판매하지 않아도 다른 유저가 해당 카드를 사용할 때 발생하는 리워드를 카드 보유자가 인세 수입처럼 받을 수도 있다.

이런 NFT 기술과 튜닝 모터스가 만나 NFT 카드로 각 카드에 해당하는 차량을 실제로 구독 및 구매를 해볼 수 있게 됐다.

즉 NFT를 적용한 특정 카드는 실물 서비스를 신청하거나, 지속적인 리워드를 받는 두 가지 기능을 지니고 있다. 최고의 NFT 카드를 수집하면 수입차부터 슈퍼카까지 실제 차량이 제공되는 구독 및 교환 서비스를 보상으로 받을 수 있다.

마인드바이러스와 튜닝모터스는 상호 간 성공적인 사업 협력을 위해 전략적인 제휴 관계를 맺는 것에 합의했다. 양 협력사 사업 총괄 담당자들은 “이번 파트너십으로 국내 모바일 레이싱 게임의 콘텐츠 공급망 확대는 물론 새로운 게임 시장 구축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핌라이드의 개발사 마인드바이러스는 다양한 콘텐츠 플랫폼과 게임을 기획, 개발하고 있으며 앞으로 NFT를 더 많은 분야에 활용할 수 있는 메타버스 구축을 목표로 해 다양한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