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청년연대, 제주포럼에서 국제적 연대 요청

24일 제16회 제주포럼에 ‘행동하는 미얀마 청년연대(Youth Action for Myanmar)’가 참가해 ‘미얀마와 제주 청년들의 만남’이라는 비공식 세션을 가졌다.

이날 세션에는 ‘행동하는 미얀마 청년연대’의 미얀마 청년 흐라 민툰(HLA MIN TUN), 헤이만 흐닌(HAY MAN HNIN)이 참가했으며 시민단체 해외주민운동연대의 강인남 대표와 윤소희 활동가, 그리고 한국외국어대학교 장준영 교수, 제주대학교 최경준 교수가 세션에 참가했다.

헤이만 흐닌은 미얀마 군부 쿠데타 사태로 미얀마인들이 겪고 있는 위기 상황에 대해 이야기했다.

헤이만 흐닌은 “미얀마 청년들이 게릴라 시위를 벌여왔지만 청년을 대상으로 한 군부의 진압이 강화되고 유혈 진압이 계속되며 이마저 어려운 실정이다”며 “하루에도 무고한 시민들이 수도 없이 많이 희생되고 있다”고 미얀마의 참혹한 실정을 털어놨다.

흐라 민툰은 “처음에는 국제사회가 도와줄 것이라 기대했지만 점차 관심을 가지는 사람들이 줄어들고 있어 미얀마인들은 오직 스스로의 힘으로 싸워나가고 있다”고 말하며 미얀마에 지속적인 관심과 연대를 부탁했다.

이 비공식 세션은 행동하는 미얀마 청년연대가 제주포럼에 참가 의사를 밝히며 성사됐다.

윤소희 활동가는 “지속가능한 평화와 포용적 번영이란 제주포럼 주제에 맞게 미얀마의 상황을 한국 사회에 널리 알리고 연대를 요청하기 위해 참가하게 됐다”고 참가 이유를 밝혔다.

강인남 대표는 “한국에서는 제주 4·3, 5·18 민주화운동 등의 역사가 있고 미얀마에서는 현재진행형으로 상황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이런 사태가 또 다른 국가에서 재발하지 않도록 함께 공감하고 연대하며 자신에게 다짐해보는 시간이 됐기를 바란다”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제16회 제주포럼은 24일 제주 해비치 호텔 앤드 리조트에서 개최해 ‘지속가능한 평화, 포용적 번영’이라는 주제로 3일간 진행할 예정이다. 프랑수아 올랑드 전 프랑스 대통령,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 반기문 전 UN사무총장 등 국내외 정상급 인사들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여해 동아시아의 지속 가능한 평화와 번영을 위한 미래 비전을 논의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