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설립 20주년 기념행사 개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지선, 이하 사업회)가 설립 20주년을 맞아 기념식 등 다양한 행사를 마련한다.

11월 12일(금)에는 설립 20주년 기념식을 열고, 민주화운동 원로와 전직 임원 및 전국 민주화운동 기념·계승 단체 관계자 등과 함께 20년간의 성과를 나누고 앞으로 비전을 공유한다. 이날 행사는 함세웅 사업회 전 이사장과 김상근·이부영·정강자 민주인권기념관건립위원회상임공동대표, 안병욱·조성우 사업회 설립위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11월 15일(월)에는 20주년 기념 해외 민주인사 기념식과 공연을 연다. 코로나19로 직접 해외 민주인사를 초청하는 대신, 현지에서 해외인사나 유가족에게서 영상 메시지를 받고 국내외 관련 인사들과 교류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11월 23일(화)에는 시민 초청 기념 콘서트를 개최한다. 사업회 홈페이지로 ‘나에게 민주주의는 000다’ 문장을 입력해 신청하면 50명을 추첨해 1인 2매의 콘서트 초대권을 보낼 예정이다.

콘서트에서는 민주화운동사를 다시 해석한 짧은 연극에 이어 고래야, 최고은밴드, 안녕바다, 브로콜리너마저 등이 무대에 올라 음악 공연을 펼친다. 공연은 저녁 7시 30분부터 광화문아트홀에서 열린다.

이 밖에도 ‘한국 민주주의 성찰과 과제’를 주제로 한 학술 토론회가 11월 17~18일 이틀간 서울글로벌센터에서 준비된다. 1970년대 민주노동운동을 정리한 책 ‘어둠의 시대 불꽃이 되어’ 출판 기념회도 11월 26일(금) 사업회 의왕청사에서 개최된다.

설립 20주년 기념행사는 사업회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으며, 기념식과 공연 등은 모두 유튜브로 생중계된다.

지선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은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법 제정부터 민주인권기념관 착공까지, 20년간 여러 사람의 도움으로 여기까지 왔다”며 “끝없이 변화하는 세상에서도 민주주의 가치만큼은 흔들리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