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박지원(朴趾源, 1737~1805)

보수적이었던 충청도 노론(老論)과는 달리 개방적이었던 서울 노론에 속하던 젊은 지식인들의 의식을 상징했던 유학자. 홍대용(洪大容)과 함께 그는 청(淸) 제국을 오랑캐로 보기보다는 현실적 힘을 지닌 강대국으로 인식하며 그들의 물질문명을 배워야 한다는 북학파(北學派)에 속한 학자였다. 실제로 그는 몸소 청나라의 문물을 살피러 길을 떠나기도 했다. 당시 조선에서 그의 문체가 물의를 불러일으킬 정도로 박지원의 글은 애호가들의 사랑을 받았다. 주요 저서로는 『열하일기』(熱河日記), 『연암집』(燕巖集) 등이 있다.

강신주, 『철학 VS 철학 : 동서양 철학의 모든 것』, 그린비 출판사(2011), p836.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