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개장터, 역대급 혜택 걸린 ‘파름제’ 진행 중고거래의 ‘블프’ 노린다

취향 중고거래 앱 번개장터(대표 이재후)가 블랙프라이데이, 광군제 등 11월 대형 쇼핑 대전에 출사표를 냈다.

올 한해 누적 거래 건수 약 1400만 건, 누적 거래액 1조4000억원을 기록한 번개장터는 ‘파름제’라는 새로운 연례 중고거래 행사를 알리며 연말 쇼핑 대목에 합류했다. 새로운 커머스 트렌드로 자리 잡은 중고거래 업계를 대표해 쇼핑 특수 정조준에 나선 것이다.

번개장터는 16일부터 12월 20일까지 중고거래 축제 파름제를 처음 진행한다. 파름제란 지름신의 반대 개념인 파름신이 내리는 날이라는 의미로, 중고물품을 마음껏 판매하며 즐길 수 있는 축제를 표방한다. 번개장터는 배우 이정재가 등장하는 광고 영상과 함께 첫 파름제를 알렸다.

4주간 진행되는 파름제에서는 총상금 1억원을 포함해 최대 7억원 규모의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매주 토, 일, 월요일 ‘파름신 오신 날’에 판매 등록을 한 상품이 파름제 기간에 판매되면 이용자에게 100만원의 상금이 제공된다. 판매를 완료한 이용자는 파름신 오신 날 이벤트에 자동 참여하게 되며, 번개장터는 추첨을 통해 선정된 총 100명에게 총상금 1억원을 제공한다. 또한 같은 기간에는 생애 첫 판매 등록을 한 모든 고객에게 스타벅스 쿠폰을 지급한다.

샤넬 체인백, 조던 1 X 트래비스 스캇 등 30여 종의 인기 아이템에 응모할 수 있는 드로우도 진행된다. 이번 드로우는 번개장터에서 상품 등록하거나 판매 혹은 구매 시 적립되는 ‘번개’를 응모권으로 교환해 여러번 응모할 수 있다. 또한 번개는 거래 시 현금처럼 쓸 수 있는 번개 포인트로 최대 5만원까지 교환할 수 있다.

번개장터는 파름제와 함께 결제 및 배송 서비스 할인 이벤트도 진행해 ‘쉽고 빠르고 안전한 거래’를 지원한다. 등록한 카드로 손쉽게 결제할 수 있는 ‘번개페이 간편결제 서비스’는 16일 론칭을 기념해 첫 이용자 대상 번개페이 수수료 무료 혜택을 제공한다. 번개페이로 판매한 이용자에게는 추가 정산금 3000원을 지급한다. 픽업부터 포장과 배송까지 해주는 번개장터 포장 택배 서비스는 첫 이용자는 무료로, 재이용자는 25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번개장터 최재화 COO (최고운영책임자)는 “취향 거래로 진화하고 있는 중고거래를 더욱 풍성하게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이벤트로 구성된 파름제를 기획했다. 파름신이 내린 모든 이용자에게 다양한 혜택과 함께 중고거래의 즐거움을 선사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파름제는 매년 11월에 열리는 연례행사로 고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