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선설/성악설

성선설(性善說)/성악설(性惡說)

인성론에 따르면, 인간의 본성이 선하다면 자율적인 수양이 정당성을 얻게 되고, 반대로 인간의 본성이 악하다면 외적 강제력이 정당성을 얻게 된다. 성선설을 주장했던 맹자가 자신을 포함한 유학자들의 자율성을 정당화할 수 있었고, 성악설을 주장했던 순자가 군주나 스승의 외적 강제력을 정당화할 수 있었던 것도 이런 이유에서이다.

강신주, 『철학 VS 철학 : 동서양 철학의 모든 것』, 그린비 출판사(2011), p882.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