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북스 소설 ‘5월 18일생’, 50부작의 영상소설로 탄생

스타북스는 자사가 출판한 송동윤 소설 ‘5월 18일생’이 50부작의 영상소설로 탄생한다고 26일 밝혔다.

‘나는 5월 18일에 태어났고, 아버지는 행방불명됐다.’로 시작되는 ‘5월 18일생’은 1980년 5월 18일에 태어난 여자와 그녀의 엄마, 그리고 공수부대원이 5·18로 인해 찢겨진 상처를 안고 각자의 방식으로 살아가다가 결국은 어느 한 지점에서 만나 서로 소통하며 치유한다는 내용이다.

이 소설에는 민주주의를 향한 그들의 싸움과 희생이 담겨 있다. 또 5·18과 광화문광장 촛불을 관통하며 증오와 고통, 용서와 사랑이 근간을 이루고 있는 소설의 저자 송동윤 감독이 영화 형식을 빌려 50부작 배우들이 열연하는 ‘영상소설’로 재구성해 12월 1일부터 유튜브송동윤tv에서 공개한다.

5.18 열흘을 직접 겪은 송동윤 감독은 5월 27일 도청이 함락되자, 그 후로 방황이 시작됐고, 살아남은 자로서의 좌절감으로 1987년 가을에 도피하듯 독일로 유학을 떠났다. 그는 독일의 낯선 도시에서는 할 수 있는 것이 공부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7년 만에 연극영화로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1995년에 여름에 귀국해 2년 동안 5.18과 관련된 시민운동을 하다가 그 한계를 깨달을 즈음 대학으로 갔다.

그는 10여 년 동안 연극영화과 교수로 재직하면서 영화 감독으로도 데뷔해 ‘바다위의 피아노’, ‘서울이 보이냐?’ 등 몇 편의 영화를 만들기도 했다. 그가 있는 위치에서 그가 할 수 있는 강연과 기고, 출판 등을 통해 5.18 정신과 진실을 알리는 데 미력하나마 힘을 쏟아왔으며, 현재 우리 사회가 ‘영상의 힘’이 압도적이라는 사실을 직시하고 최근에는 5.18 관련 소설 ‘5월 18일생’을 출판했고, 지금은 그 소설을 원작으로 영화와 드라마, 영상소설을 제작하고 모든 정열을 쏟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