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호국의 의미 새긴다

충북 옥천군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군민들에게 호국의 의미를 널리 알리고 나라 사랑 정신을 고취하고자 보훈 행사를 마련한다.

오는 6일에는 옥천군충혼공원(옥천읍 마암리)에서 국가유공자를 비롯해 지역민 100명이 함께 제66회 현충일 추념식이 진행된다.

추념식은 오전 10시, 사이렌 소리에 맞춰 우리나라 전역 동시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을 시작으로 국가유공자와 유족, 기관단체장 등의 헌화와 분향이 이어지고 추념사, 헌시 낭독, 현충일 노래로 마무리된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하여 인원이 제한 등, 철저한 방역수칙을 지키며 진행된다.

군은 이 외에도 6월 한 달 동안 주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보훈 행사로, 모범국가유공자 표창, 국가보훈처와 함께 하는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주기’ 행사, 외로운 국가유공자의 집 방문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

오는 6월 25일에는 관성회관에서 옥천군재향군인회(회장 홍성권)가 주최하는 제71회 6·25전쟁 기념행사가 열리며 나라 사랑을 주제로 한 초등학생 대상 글짓기 대회 입상자 5명이 함께 참석할 예정이다.

6.25를 모르는 세대에게 역사 인식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며 점점 감소하는 6.25 참전유공자와의 짧은 만남도 이루어진다.

김재종 옥천군수는 “보훈 가족에게 희생과 공헌에 맞는 예우를 하고 국가유공자를 잊지 않고 보훈 예우 실현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