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하게 조련된 괴물, 브라부스 C63 AMG 쿠페

완벽하게 조련된 괴물, 브라부스 C63 AMG 쿠페

 

세계적인 벤츠 튜닝 브랜드 브라부스의 국내 공식 론칭 행사에 등장한 차종 중 C63 AMG 쿠페 모델을 기반으로 파워트레인, 가변 배기 시스템, 에어로 파츠, 그리고 실내 인테리어까지 튜닝된 브라부스 C63 AMG 쿠페 모델을 시승했다.

이 특별한 튜닝카의 외관에는 브라부스 고유의 스타일을 갖춘 에어로 파츠가 장착되어 멋스러움을 살려주는 것은 물론, 속도가 높아질수록 다운포스를 극대화시키는 효과를 발휘한다. 전면은 범퍼에 에어홀을 만들어 엔진 효율을 극대화시키고, 후면에는 카본으로 제작된 윙을 장착했다. 19인치 브라부스 휠, 카본 리어 디퓨져와 트윈 듀얼 머플러 등은 카리스마를 높여주는 요소들이다.

실내 인테리어는 기본 모델보다 스포티한 분위기로 꾸며졌다. 버킷 시트는 더 고급스러운 재질의 가죽이 적용되었고, 페달과 패들시프트 등의 조작부도 브라부스만의 감각으로 탈바꿈되었다. 가변 배기 시스템을 조작하는 버튼이 시거잭 부분에 따로 마련된 것도 눈에 띈다.

파워트레인은 기존 엔진을 손봐 출력을 560마력으로 높였고, 가변 배기 시스템으로 우렁찬 야수의 포효와 같은 배기 사운드를 길들일 수 있다. 빌스테인 일체형 서스펜션과 아이박 스프링의 조합은 전륜 후륜 각각 10단계의 감쇠력 조절레버를 통해 운전자에게 최적화된 중심유지기능과 승차감을 만들어낸다. 차고는 취향에 따라 수동으로 최대 50mm까지 조절이 가능하다.

시동을 걸고 컴포트 모드로 설정 후 주행을 시작하자 배기 시스템이 닫혀있는 상태에서도 막힘없는 가속성능을 보인다. 승차감은 굉장히 탄탄한 느낌이다. 마치 훌륭하게 조련된 준마로 승마를 하는 기분이다.

스포츠 플러스 모드로 설정하고 닫혀있던 가변 배기를 열자 스로틀을 절반 정도 개방해도 차체를 날려버릴 것처럼 폭발적인 가속을 펼치고, 끝까지 개방하자 뒷바퀴가 파워트레인의 출력을 못 이겨내 요동치는 느낌을 준다. 하지만 스티어링 휠은 어떠한 순간에도 흔들림 없는 안정감을 제공하고, 빠르게 반응하는 서스펜션이 차체를 능숙하게 버텨낸다.

패들시프트는 위아래로 뻗은 반달 형태의 레이싱 타입으로 스티어링 휠을 돌린 상태에서도 무리 없이 빠른 변속을 유도하고, 주행 중 변속 실수를 방지하기 위해 조작감이 더 무겁게 세팅되어 있다.

모노블럭과 대용량 디스크로 구성된 브레이크 시스템은 자체 제동력이 뛰어나 왠만해서는 풀 브레이킹을 하지 않아도 운전자가 의도한 만큼의 감속과 제동을 이끌어낸다. 또한 브레이킹 중에 느껴지는 페달이나 스티어링 휠의 떨림, 진동과 소음 등 불안감을 주는 요소들이 거의 없어서 심리적으로도 든든한 안정감을 제공한다.

브라부스 전시장에서 판매하는 이 차의 가격은 1억 3,500만원이다. 이것은 벤츠 C63 AMG 모델을 구입한 이후 개별적으로 동일한 튜닝파츠를 장착하는 가격보다 10% 저렴한 수준이다. 남들과 다른 더 특별하고 더 강력한 벤츠의 고성능 모델을 원한다면, 이제부터 브라부스라는 이름을 그냥 지나치기 힘들 것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