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킴벌리 사원들, 한국여성재단 성평등기금 모금 캠페인에 기부금 전달

한국여성재단(이사장 장필화) 성평등기금 모금 캠페인에 유한킴벌리(대표이사 사장 진재승) 임직원이 뜻을 모아 기부금을 전달했다.

성평등기금 모금 캠페인은 성평등 사회 조성과 기부 문화 확산을 위해 2003년부터 진행하는 한국여성재단의 연례 모금 캠페인이다.

캠페인으로 조성된 기금은 성차별 문화와 제도를 개선하고, 성평등 사회를 만드는 전국 여성단체의 사업을 지원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유한킴벌리는 2005년부터 17년째 성평등기금 마련을 위한 모금에 참여하고 있으며, 올해 987명 사원이 모금함에 참여 3379만원을 기부했다. 이 가운데 캠페인 기간이 끝난 뒤에도 매월 정기 기부를 약정한 사원이 133명이며, 지금까지 캠페인에 참여한 사원 수는 9732명에 이른다.

정기 기부로 모금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는 유한킴벌리 한 직원은 “상대적으로 소외된 여성의 권익 신장과 성평등한 사회를 위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에서 기부를 시작했다”며 “우리 회사의 선한 의지가 직원들에게 좋은 영향력을 만들어 여러 해 동안 꾸준히 기부에 참여할 수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여성재단 장필화 이사장은 “유한킴벌리처럼 기업이 성평등 모금을 홍보하고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기부에 참여하는 것은 매우 보기 드문 사례다. 성평등한 기업 문화 속에서 자연스럽게 직원들이 기부를 실천했을 것”이라며 “전달한 기부금은 여성단체 지원에 소중히 잘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