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재

장재(張載, 1020~1077)

주체의 마음에 모든 관심을 집중했던 불교 이론을 논박하기 위해 전통 동아시아에서 원초적 질료를 의미했던 기(氣) 개념을 되살려 낸 신유학의 정초자. 그에 따르면 기가 모이면 인간을 포함한 개체들이 만들어지고, 반대로 기가 흩어지면 개체들은 소멸하는 것이다. 이로부터 그 특유의 사해동포주의(四海同胞主義), 즉 모든 개체들은 거대한 우주 가족의 성원이라는 발상이 출현하게 된다. 흥미로운 것은 신유학이 내면화되어 불교와 유사해질때마다 그의 기학(氣學)이 항상 반복적으로 재생된다는 점이다. 저서로는 『정몽』(正蒙), 『경학이굴』(經學理窟) 등이 있다.

강신주, 『철학 VS 철학 : 동서양 철학의 모든 것』, 그린비 출판사(2011), p850.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