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예술단체 한국창극원, 2021 서울국악제 개최

전문예술단체 한국창극원(대표 박종철)은 11월 26일, 창덕궁소극장에서 2021 서울국악제를 개최한다.

한국창극원은 2001년 창단된 민간창극단체로 ‘눈꽃나비 雪花’, ‘아름다운 전설, 백야’, ‘유리벽 속의 왕’, ‘오유란전’ 등 매년 1~2편의 창작 창극을 제작하며 한국 전통예술의 발전에 앞장서 왔다.

또한 국악전용극장 창덕궁소극장을 운영하며 인간문화재와 함께하는 토크 콘서트 ‘예인공감’, 세계무형유산 아리랑 공연 ‘판 아리랑’ 등 참신한 기획과 연출의 국악 무대를 통해 국악의 대중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17년에는 국악축제 ‘서울新민속음악제’를 기획해 4개월 동안 인문학과 함께하는 소리여행, 경기소리 무대, 명무 춤판, 연희극, 마술과 판소리, 국악뮤지컬 등 다양한 장르의 국악 상설무대를 마련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올해에는 ‘2021 서울국악제’로 명칭을 변경하고 한국을 대표하는 예인들과 뜻을 모아, 힘든 시기에 지친 관객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우리 국악의 멋과 흥을 함께 나누고자 한다.

전 국악방송 사장이자 작곡자인 채치성의 사회로,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32호 판소리 예능보유자 이옥천 명창, 국가무형문화재 제29호 서도소리 전수조교 유지숙 명창, 국가무형문화재 제97호 살풀이춤 예능보유자 양길순 명무, 이수민 가람국악예술원장이 출연해 깊이 있는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공연 문의는 창덕궁소극장으로 하면 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