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 사라진 브랜드를 되살리는 ‘한림수직 재생 프로젝트’, 텀블벅 펀딩 오픈

제주를 기반으로 한 콘텐츠 큐레이션 기업 콘텐츠 그룹 재주상회(대표 고선영), 친환경 패션 제조·유통 전문 사회적 기업 아트임팩트(대표 송윤일), 제주 농촌 지역의 발전과 지역민의 복지 향상을 위해 설립된 재단법인 이시돌농촌산업개발협회(이사장 마이클 리어던)가 함께 제주의 로컬 브랜드를 되살리는 ‘한림수직 재생 프로젝트’ 펀딩을 진행한다.

한림수직은 성 이시돌 목장에서 기른 양들의 털을 이용해 스웨터와 카디건, 목도리, 담요 등을 만들며 1959년부터 2005년까지 운영됐던 니트 직조 브랜드다.

한림수직은 1954년 아일랜드에서 부임해 온 맥그린치 신부가 만든 로컬 브랜드다. 제주 4.3, 6.25 전쟁을 연달아 겪으며 모두가 가난했던 당시 제주 사람들이 일을 통해 자립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프로젝트로 시작됐다. 35마리의 양을 사 와 성 이시돌 목장이 조성됐고, 아일랜드 수녀들이 제주 여성들에게 양모를 이용한 뜨개질을 가르친 뒤 핸드메이드 방식 제품을 제작하며 품질·디자인을 모두 인정받은 명품 브랜드로 성장했다.

가장 호황을 누린 1970~80년대에는 근무자만 1300여명이었고, 서울 호텔에 직영 매장을 운영하며 고급 혼수품으로도 사랑받았다. 하지만 화학 섬유와 값싼 중국산 양모에 밀려 사라지고 말았다.

한림수직 재생 프로젝트는 제주만의 문화가 사라지고 있다는 문제, 빠르게 나타나는 환경 문제 그리고 점점 벌어지는 세대 간 차이라는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며 지속 가능한 삶을 제시하고자 한다. 성 이시돌 목장과 제주를 기반으로 한 콘텐츠 큐레이션 기업, 친환경 패션 제품 제조, 유통 전문 기업이 함께 제주에 버려지는 자원을 활용해 예전 한림수직의 가치를 되살리는 작업을 진행한다.

이번 프로젝트에서는 제주도에 버려지는 자원을 사용해 한림수직만의 시그니처 패턴을 100% 되살린 제품이 개발됐다. 쓰임을 찾지 못하고 버려지던 성 이시돌 목장의 양모 160㎏이 수급됐고, 제주도에서 수거된 폐페트병 약 5만개를 재활용한 리사이클 폴리에스터 원사 756㎏이 수급됐다.

이 밖에도 친환경 소재인 양모를 사용하고 한림수직만의 시그니처 ‘아란 무늬’를 그대로 되살린 100% 울 제품으로 스웨터, 목도리, 가방 제품 총 4종이 개발됐고, 제주도 리사이클 폴리에스터 소재에 현대적 감각을 더한 맨투맨 제품 1종이 만들었다.

한림수직 재생 프로젝트는 11월 10일 낮 12시부터 12월 1일까지 텀블벅 펀딩으로 가장 먼저 선보인다. 한림수직을 더 많은 사람이 만날 수 있도록 펀딩 리워드는 최대 33% 할인된 금액으로 구성됐으며, 펀딩 참여자 모두에게는 한림수직의 이야기가 담긴 브랜드 키트가 특별 증정된다. 한림수직 시그니처 제품인 스웨터의 경우 선착순 30명에게만 제공하는 얼리버드 혜택도 함께 제공된다.

콘텐츠그룹 재주상회, 아트임팩트, 이시돌농촌산업개발협회는 집합적 임팩트(Collective Impact) 방식으로 소셜 이슈를 해결하고 제주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진행하는 신한금융희망재단의 ‘신한 스퀘어브릿지 제주’ 사업에 선발된 팀으로, 2022년 2월까지 한림수직 리브랜딩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크라우드 펀딩을 시작으로 한림수직 전시, 니팅 클래스, 다큐멘터리 제작 등 여러 프로그램을 통해 한림수직을 알리는 브랜딩 작업이 진행되며, 한림수직을 다시 성장시킬 틀을 마련할 예정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