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향성

지향성(Interntionaliät, intentionality)

후설이 시작했던 현상학을 관통하고 있는 핵심 개념이다. 지향성이란 개념을 통해 후설은 인간의 의식이 항상 무엇인가를 지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런 지향성의 작용이 노에시스라면, 지향된 대상이 바로 노에마라고 불린다. 그의 제자 하이데거는 인간의 의식이 항상 지향성을 띠지는 않는다고 자신의 스승을 비판했던 적이 있다. 하이데거에 따르면 세계-내-존재로서 인간은 친숙한 사물들을 의식적으로 지향하지 않고, 오직 친숙한 사물들이 낯설어질때에만 그것을 지향하게 될 뿐이다.

강신주, 『철학 VS 철학 : 동서양 철학의 모든 것』, 그린비 출판사(2011), p908.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