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머스 AI 기업 오드컨셉, 꾸준한 지식 재산 확보 통해 고속 성장 거듭

오드컨셉(대표 김정태)이 인공지능(AI) 서비스를 개발·고도화하는 과정에서 확보한 지식 재산을 바탕으로 고속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오드컨셉은 17일 국내외 출원 및 등록 특허와 상표 등 자사 지식 재산이 국내를 포함한 11개국에서 106건이 됐다고 밝혔다. 2021년 7월 기준 국내 및 해외에 등록된 특허는 총 35건, 출원한 특허는 52건(PCT 및 각국 진입 단계 등)이다.

오드컨셉은 지난해 12월 지식 재산 확보에 대한 꾸준한 노력을 인정받아 특허청에서 ‘2020 ICT특허경영대상’ 표창장을 받았다.

오드컨셉이 보유한 지식 재산 규모와 출원 및 등록 국가 수는 커머스 AI 업계에서 최고 수준이다.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발간한 ‘2020년 초연결 지능화 시대 DNA 분야 혁신기업 실태조사’ 자료에 따르면 국내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 관련 기업 톱 180곳의 등록된 평균 특허 수는 11.9건이다. 인공지능 관련 기업 톱 60곳으로 좁히면 이 숫자는 16.9건이다.

오드컨셉의 지식 재산은 사업의 고속 성장으로 직접 연결되고 있다. 이미지 내 오브젝트 검출, 오브젝트 특징 정보 추상화, 양자화 및 해당 정보를 기반으로 한 고속·대용량 검색 등 모든 지식 재산이 더 나은 서비스를 위해 개선하거나, 고도화를 위한 새로운 접근 방식을 연구하는 과정에서 나온 결과물이기 때문이다.

실제 오드컨셉은 비전 AI 기술을 기반으로 한 개인화 패션 추천 서비스 PXL(픽셀)을 패션 이커머스에 제공해 패션 소비 방식의 혁신적 변화를 이끌고 있다. 2021년 6월 말까지 PXL을 이용하는 국내외 이커머스는 700곳이 넘는다. 지난해 1년 동안 얻은 사업적 성과를 올해 6개월 만에 달성했다.

이런 사업적 성과는 AI 서비스 고도화에 필수적인 양질의 대규모 학습 데이터 확보로 이어지면서, 신경망 모델의 정확도·속도 등의 성능이 큰 폭으로 향상되고 있다.

결국 기술 고도화를 위한 지식 재산이 사업의 고속 성장을 이끌고, 사업의 성장이 다시 기술의 진보로 연결되는 선순환 구조가 확립된 것이다.

오드컨셉 김정태 대표는 “지식 재산은 더 나은 기술을 개발·고도화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결과물 가운데 하나”라며 “지식 재산의 양적 증가보다는 기술과 사업이 서로 성장을 이끄는 선순환 구조가 확립됐다는 점이 더 큰 수확”이라고 말했다.

오드컨셉은 앞으로도 꾸준히 기술 연구를 진행해 지식 재산을 확보하고, 안정적 경영과 성장을 위해 집중할 계획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