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전문 튜너 테크아트 국내 공식 진출

포르쉐 전문 튜너 테크아트 국내 공식 진출

 

아승오토모티브그룹(이하 아승)은 20일, 서울 역삼동 전시장에서 포르쉐 전문 튜닝 브랜드인 테크아트(TechArt)의 국내 공식 출범행사를 열었다. 아승의 차지원 대표는 행사에서 토마스 베링어 테크아트 설립자 겸 대표이사에게 국내 공식 총판 인증서를 전달받고 테크아트 국내 출시를 발표했다.

독일 슈투트가르트의 위성도시 레온베르크에 위치한 테크아트는 기술(Tech)과 디자인(Art)이라는 단어를 붙여 명명한 브랜드로, 1987년 창사 초기부터 포르쉐 튜닝만을 위해 부설된 설계 및 연구소에서 부품을 개발해왔다. 완성된 부품들은 독일 기술검사기관의 인증을 얻은 후에 전 세계로 판매되고, 각종 포르쉐 튜닝카 대회에서 테크아트 튜닝카로 참가해 우승을 거머쥐며 명성을 쌓아올렸다.

테크아트를 경험하는 방법은 두 가지다. 첫 번째는 이미 구입한 차량에 부품을 장착하는 방법이다. 바디킷, 가변배기시스템, 커스텀 휠, 파워킷으로 외관 디자인과 성능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으며, 실내 인테리어 또한 취향에 맞게 주문 가능하다.

또 하나의 방법은 이미 완성된 테크아트 튜닝카를 전시장에서 직접 구매하는 방법이다. 아승은 911 터보를 기초로 한 GT 스트리트, 카이엔을 기본으로 한 매그넘, 파나메라를 튜닝한 그랜드 GT 등의 모델 라인업을 구축하고 있다.

아승의 계속되는 해외 유명 튜닝 브랜드 런칭은 국내 수입차 튜닝업계에 신선한 바람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본사와의 연계를 통한 튜닝부품의 수입과 A/S가 가능하고, 고가의 튜닝 부품을 보다 손쉽게 구입할 수 있는 금융상품 및 보험 보증 서비스를 추진하는 대형 튜닝업체의 등장이 아직 걸음마 수준인 국내 튜닝업계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진혁 기자 (메가오토 컨텐츠팀)

[웹페이지 바로가기]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