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리녹스, 아티스트 ‘조대’와의 한글날 기념 컬래버레이션 공개

아웃도어 용품 브랜드 ‘헬리녹스’(대표 라영환)가 10월 9일 한글날을 맞아 진행한 아티스트 ‘조대(Jodae)’와의 컬래버레이션을 공개한다.

조대 작가는 오랫동안 한국의 스트리트 아트 신에서 활동하며 그래피티뿐만 아니라 페인팅, 캘리그래피 등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평소 동양적인 패턴이 돋보이는 작업물로 국내외 다양한 브랜드와의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는 아티스트다. 이탈리아 럭셔리 패션 브랜드 ‘펜디(FENDI)’의 초청을 받아, 로마에 있는 펜디 본사 옥상에 거대한 한글 벽화 작업을 진행하기도 했다.

이번 협업은 한글날을 맞아, 평소 그래피티 아트의 단순히 ‘힙’하기만 한 이미지가 아닌, 좀 더 의미 있는 결과물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미국에서 비롯된 그래피티 문화의 특성상 영어를 주로 사용하는 문화적 특수성을 뛰어넘어, 한국인 아티스트로서 붓을 사용한 한글 태깅을 연구하며 만들어진 조대 작가의 서체와 만나 헬리녹스만의 서체가 탄생했다.

이번 조대 작가와 협업을 통해 제작된 제품은 ‘티셔츠’와 ‘헬리녹스 텐트 플래그 4종’으로 구성됐다.

먼저 티셔츠는 피그먼트 워싱 공정을 거쳐 더 빈티지하고 은은한 컬러감이 특징이며, 전면에는 헬리녹스의 한글 로고, 후면에는 헬리녹스 텐트 3종의 제품명이 프린트됐다. 사이즈는 S, M, L, XL 4가지로 제작됐다.

또 헬리녹스 텐트에 부착할 수 있는 텐트 플래그 4종도 함께 공개됐으며, 헬리녹스의 알파인돔 1.5P(Alpine Dome 1.5P)와 알파인돔 2P(Alpine Dome 2P), 노나돔 4.0(Nona Dome 4.0), 브이타프 4.0(V-tarp 4.0) 등 네 가지 텐트에 사용할 수 있다.

이번 협업 제품은 10월 8일부터 헬리녹스 공식 온라인스토어와 헬리녹스 크리에이티브센터에서 한정 수량 판매되며, 헬리녹스 포인트로만 구매할 수 있다. 더 자세한 내용은 헬리녹스 온라인스토어와 인스타그램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헬리녹스 라영환 대표는 “한국 브랜드로써 조대 작가와 함께 우리글의 소중함을 기리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돼 매우 뜻깊고, 많은 분이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한글날의 의미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