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무지1

황무지1

– 1999年 –

생명을 떨군 나무의 그림자와

메마르고 세찬 바람이 부는 곳

그곳에 작은 새싹하나

새싹을 바라보는 초췌한 나

간신히 손을 내밀어

거친 햇살에서부터 새싹을 지킨다

나는 눈물을 참으며 읊조린다

“여긴 내 마음이야”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