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원전 사고 그 후, 남겨진 우리의 이야기를 보다 연극 ‘우리에겐 아무일도 없었다’ 공연

극단 혜화공감은 11월 24일 연극 ‘우리에겐 아무일도 없었다’를 관객들에게 선보인다고 밝혔다.

2021년 아르코 청년 예술가지원사업에 선정된 연극 우리에겐 아무일도 없었다는 일본 베스트셀러 기무라 히데아키의 ‘관저의100시간’을 원작으로 한 연극으로,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인한 후쿠시마 원전 사고 후의 이야기를 드라마화한 작품이다.

이번 작품의 작 연출을 맡은 양지모 연출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는 재난이지만 인재이기도 하다. 원전은 인간이 만들었다. 효율적인 에너지원이 인간 존립의 문제를 낳은 것이다. 우리의 시스템은 우리가 살기에 적합한 것일까? 이 질문에서 본 작품은 시작됐다”며 “너무나 많은 사건 사고를 지나치면서 우리가 놓치는 것을 무엇일까,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를 돌아보며 관객들과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갖고자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작품은 젊은 청년예술인 극단들이 협업작업에 도전한다. 공연기획단체 극단 혜화공감을 중심으로 극단 배우들과 극단 럼버잭이 함께하며, 20~30대 젊은 창작자들이 새로운 방식의 창작 작업을 시도한다.

배우 권남희, 윤상현, 민아람, 심진혁, 박성원, 성지하 등 활발한 작품 활동 중인 예술인들이 출연하는 연극 우리에겐 아무일도 없었다는 11월 24일부터 28일까지 대학로 드림시어터소극장에서 공연될 예정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