흄(David Hume, 1711~1776)

칸트를 ‘독단의 잠’으로부터 깨어나도록 만들었던 근대 영국 겸험론의 대표자. 그는 사건들을 관찰할 때 확인되곤 하는 인과율이 세계에 실제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인과율은 반복되는 사건에 입각하여 우리가 상상력을 발휘하여 구성한 것에 지나지 않기 때문이다. 인식론적 테마 이외에도 그는 모든 학자들이 마치 검증된 진리인 것 처럼 신봉하던 사회계약론을 허구적이라고 논박했던 최초의 정치철학자이기도 했다. 저서로는 『인간 본성의 관한 논고』(A Treatise of Human Nature), 『정치적 논고들』(Political Discourses) 등이 있다.

강신주, 『철학 VS 철학 : 동서양 철학의 모든 것』, 그린비 출판사(2011), p859.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