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자동차 튜닝 활성화 컨퍼런스 개최

2014 자동차 튜닝 활성화 컨퍼런스 개최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4월 30일, 한국언론진흥재단 프레스센터에서 ‘2014 자동차 튜닝 활성화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 날 열린 컨퍼런스에는 박종흠 국토교통부 교통물류실장, 이관섭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 정일영 교통안전공단 이사장 및 자동차 튜닝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해 자동차 튜닝 활성화 방안 모색을 주제로 이에 대한 성공적인 정착 방안에 대해 소개하고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첫 번째 순서인 ‘해외 및 정부에서 바라보는 자동차 튜닝산업’ 부분에서는 해외 자동차 튜닝산업에 대한 소개 및 국내 자동차 튜닝 규제 완화와 활성화 방안, 보험제도의 역할변화, 튜닝산업 기술개발 지원에 대해 발표했다.

두 번째 ‘자동차 튜닝 인프라 구축 현황’ 발표에서는 경기도 고양시, 전라남도, 대구광역시, 도로교통공단의 담당자들이 튜닝 복합단지와 R&D 산업단지 조성, 튜닝산업 육성 방안, 튜닝부품 인증제도 등에 대한 준비상황과 향후 계획에 대해 밝혔다.

이후 벌어진 패널 토론에서는 하성용 신한대학교 자동차공학과 교수를 중심으로 박의수 한국 자동차 전문정비사업조합 연합회장, 임준병 준비엘(배기 튜닝업체) 대표, 손원상 SMA(서스펜션 튜닝업체) 대표, 김근우 이지무브(복지차량 제작업체) 상무, 한범석 자동차부품연구원 사업개발본부장 등이 참여해 자동차 튜닝 산업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해당 토론에서는 튜닝산업 발전을 저해하는 각종 규제 완화에 대한 요청과 복지차량의 개조규정 개선, 튜닝부품 인증제도를 통한 튜닝업계와 정비업계의 연계, 튜닝규제에 대한 기준 선정 등을 주제로 적극적인 의견이 제시되었다.

국토교통부 박종흠 교통물류실장은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동으로 마련한 자동차 튜닝 활성화를 위한 컨퍼런스는 그 의미가 매우 깊다”라고 강조하며 “자동차 튜닝 기준과 튜닝부품인증제 등 관련제도를 관장하는 국토교통부와 자동차 관련 기술개발 등 산업발전을 관장하는 산업통상자원부는 자동차 튜닝 시장의 발전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국자동차튜닝협회 장형성 회장은 “튜닝 부품의 생산단계부터 어떻게 하는 것이 자동차산업을 발전시키고, 국민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찾아내 맞춰 나가는 맞춤형 자동차 시대에 도래했다.”라고 말하며 “문화와 산업이 조화롭게 만난 맞춤형 비즈니스가 앞으로 우리 자동차 튜닝이 나아가야 할 방향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