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철학박사 진보성

동양철학전공.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문화교양학과 전임대우강의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