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재성(immanence)

초월성과 더불어 세계를 설명하는 두 가지 입장 중 하나로, 프랑스의 현대철학자 들뢰즈에 의해 강하게 피력되었다. 내재성의 입장을 따르는 사람들은 세계를 설명할 때 세계를 넘어서는 신과 같은 초월적인 원리들에 호소하지 않는다. 모든 것이 내재성의 장(場)에서 내재적인 요소들의 마주침과 연결로 발생하기 때문이다.

강신주, 『철학 VS 철학 : 동서양 철학의 모든 것』, 그린비 출판사(2011), p866.

 

 


 

Share.

About Author

이제는 잊혀진 어느 철학과의 후예, 그리고 예비역 육군 상사. 어려서부터 사람을 살리는 일을 하고 싶다는 그는 천주교 사제가 되기를 희망했지만, 자신을 둘러싼 상황을 이겨내지 못하고 도망치듯 마주한 철학과에서 길을 찾게 된다. 학자금대출이라는 현실의 벽 앞에서 대학원을 포기하고 다양한 일을 하며 사회에서의 첫 번째 십 년의 끝을 향해 달려가는 예비 미중년.  철학의 어느 한 분야를 집중 공부하기 보다는 사람의 삶에 있어서의 철학함에 더 관심이 더 쏠림. 최근의 관심사는 '철학가는 정치가가 될 수 없는가.' 더 많은 사람과 철학함의 즐거움을 나누고 싶어 본인이 할 수 있는 최대한의 능력을 동원해 JNA 사이트를 개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