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연극인의 창작 역량 키우는 재교육 특별 강의 ‘위클리 아카데미’ 개강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은 현장에서 활동하는 연극인의 창작 역량을 키우는 재교육 특별 강의 ‘2021 위클리(Weekly) 아카데미’를 11월 29일(월)부터 12월 16일(목)까지 창경궁로 소재 서울연극센터 아카데미룸에서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2021 위클리 아카데미는 연극인을 위해 특정 주제로 진행하는 ‘단기 특강’이다.

기존 연극배우, 연출가, 극작가 등을 대상으로 약 15주 차 안팎의 정규 수업 형태로 진행해온 ‘플레이업(Play-up) 아카데미’와는 달리 매년 다른 주제를 선정해 이에 맞는 별도의 강사진을 섭외해 단회 차로 진행한다.

지난해 연 특별 강의는 수강 신청을 오픈한 뒤 이틀 만에 모든 강좌가 매진됐을 정도로 높은 인기를 보였다. 올해는 총 3주의 특강 기간에서 ‘1주일마다 다른 주제를 다룬다’는 의미를 담은 위클리(Weekly) 아카데미란 이름으로 선보인다.

아카데미는 연출, 극작, 연기 등 연극과 밀접한 세 분야에 대해 총 3주에 걸쳐 12개 강의를 선보인다.

백상예술대상, 동아연극상 등 각종 연극 분야 시상식을 휩쓸고, 다양한 작품 활동을 통해 두각을 나타내는 창작자 12명이 일일 특강 강사로 참여한다.

11월 29일(월)부터 12월 2일(목)에는 ‘연출 주간’으로, 김정·부새롬·이래은·신유청 연출가가 강사로 나선다. 창작자와 연출가를 대상으로 연극의 창작과 작품 활동에 관한 이야기를 나눈다.

12월 6일(월)부터 9일(목)에는 ‘극작 주간’으로, 박찬규·이보람·정진새·윤미현 작가가 강사로 나선다. 강의는 극작가를 대상으로 ‘글을 쓰는 방법’에 대한 탐구부터 특정 주제를 활용한 글쓰기를 선보인다.

12월 13일(월)부터 16일(목)에는 ‘연기 주간’으로, 전박찬·나경민·양종욱·최희진 배우가 강사로 나선다. 공연 예술가, 연극 창작자, 배우를 대상으로 말, 몸, 그리고 ‘배우’라는 역할에 대해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가진다.

이번 강의는 모두 무료이며, 11월 17일(수) 오후 2시부터 네이버 예약 페이지에서 수강생을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수강 신청과 더 자세한 정보는 서울문화재단 누리집에서 확인하면 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