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반

열반(nirvāṇa)

모든 집착과 고통으로부터 벗어났을 때의 마음 상태를 나타내는 불교 개념이다. 불꽃(vāna)이 꺼진다(nir)는 의미를 가진 니르바나는 동양에서는 한자음을 빌려 열반이라고도 표현되기도 한다.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열반의 마음에서 타자에 대한 절대적 감수성, 즉 바이의 마음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그러니까 열반의 달성은 주체에게서는 완성의 시점이지만, 동시에 타자와의 관계에서는 시작을 알리는 시점인 셈이다.

강신주, 『철학 VS 철학 : 동서양 철학의 모든 것』, 그린비 출판사(2011), p890.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