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접/연접

이접(disjunction)/연접(conjunction)

이접은 ‘A 또는(or) B’라는 관계를, 연접은 ‘A그리고(and) B’를 의미한다. 들뢰즈나 화이트헤드에 따르면 세계에는 다양한 존재들이 이접적 관계로 병존하고 있다. 이접적 관계로 병존하고 있던 존재들이 서로 마주치고 결합되는 순간, 새로운 존재가 출현하기 된다. 생성은 이렇게 이접의 관계가 연접의 관계로 변화는 사건을 가리키는 용어이다. 이런 생성의 논리를 화이트헤드는 합생(concrescence), 들뢰즈는 아장스망(agencement)이라고 불렀다.

강신주, 『철학 VS 철학 : 동서양 철학의 모든 것』, 그린비 출판사(2011), p897.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