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아웃, 세계에서 가장 멋진 동네 선정

타임아웃(Time Out)이 올해로 4회를 맞는 ‘세계에서 가장 멋진 동네(World’s Coolest Neighbourhoods)’를 통해 코펜하겐 뇌레브로를 세계에서 가장 멋진 동네로 선정했다.

타임아웃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흔을 딛고 기지개를 켜는 시기에 발맞춰 문화와 음식으로 활기가 넘치는 동네를 선정했다.

타임아웃은 현지 편집자와 도시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체 국제 네트워크와 타임아웃 인덱스(Time Out Index) 설문 조사를 통해 2018년부터 ‘세계에서 가장 멋진 동네’ 리스트를 작성해 왔다. 올해는 2만7000명이 넘는 전 세계 도시 거주민이 참여해 가장 멋지고 저평가돼 있으며 문화적으로 흥미진진한 동네를 후보로 선정했다. 이후 타임아웃의 현지 전문 편집자와 작가들이 분위기, 식품, 음료, 밤 문화, 새로운 문화, 공동체 정신, 회복 탄력성을 중심으로 최종 리스트를 작성했다. 스트레스 없는 삶을 위한 지속 가능성 및 혁신적 녹색 캠페인 등도 평가 항목으로 삼았다.

코펜하겐 호수 북부에 자리 잡은 뇌레브로는 역사와 초현대적 건축 양식이 공존하는 이색적인 동네다. 음식과 음료로 유명한 동네에 걸맞게 올해에도 베이커리부터 내추럴 와인바에 이르는 여러 업소가 잇따라 문을 열었다. 모두 현지 제철 식재료를 주로 사용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성 소수자 축제인 월드프라이드(WorldPride)가 코펜하겐에서 개최됐던 올여름에 뇌레브로는 프라이드(Pride) 행진을 주최했다. 뇌레브로는 공동체의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남달랐던 올해 혁신적인 캠페인도 부족함 없이 선보였다. 자동차가 지나다니던 도로를 라이브 공연장과 벼룩시장으로 바꾼 ‘자동차 없는 일요일(Car-Free Sunday)’, 뇌레브로를 화사한 색채와 재미로 물들인 대화형 미술 전시회 ‘보이지 않는 길(Usynglige Stier)’이 좋은 예이다.

캐롤라인 맥긴(Caroline McGinn) 타임아웃 글로벌 편집장은 “타임아웃이 매년 선정하는 ‘세계에서 가장 멋진 동네’는 가장 즐겁고 놀라운 동네에게 보내는 일종의 연애편지로 미래의 도시를 열어나가는 ‘지역 밀착형’ 동네를 기린다. 지난해에는 도시 거주민의 건강과 낙관주의를 지키고, 혁신과 사회적 삶이 들끓는 도시를 만드는 문화 공간과 레스토랑·바·갤러리를 보존하는 데 풀뿌리 공동체 문화가 큰 역할을 했다. 타임아웃이 선정한 동네에서 주민들이 함께 시간을 보내며 새로운 물건을 만들고 다른 사업장과 서로를 돕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그 넘쳐흐르는 에너지에 영감을 얻는다. 여러분이 들어 본 적 없는 동네가 대부분이겠지만, 그 어느 곳보다 코로나19 정상화 단계를 착실히 밟고 있는 동네다. 하루빨리 방문하고 싶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