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시

혜시(惠施, BC370?~BC309?)

사물들의 같고 다름을 해명하여 세계의 모든 개체들이 같아지는 추상적 지평을 발견했던 고대 중국의 논리학자. 같고 다름, 즉 동이(同異)를 중심으로 전개된 추상적 추론 끝에 그는 “만물을 널리 사랑하면, 천지는 하나의 단위로 세어질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공손룡이 감각 경험을 강조했다면, 그는 추상적 사유를 중시했던 것이다. 그는 장자에게 기존의 통념들을 해체하는 논리적 방법을 전수해주었다. 그의 사유는 『장자』(壯子), 「천하」(天下)편에 단편적으로 남아 전해지고 있다.

강신주, 『철학 VS 철학 : 동서양 철학의 모든 것』, 그린비 출판사(2011), p858.

 

 


 

Leave A Reply